백련사

홈 > 신행생활 > 주지스님 소참법문주지스님 소참법문


총 게시물 60건, 최근 0 건
   
좋은지도자, 나쁜지도자
글쓴이 : 백련사 날짜 : 2009-01-08 (목) 23:00 조회 : 3088
이 름 :
백련사 [등록일 : 2007-06-10 오후 10:32:00]
제 목 :
좋은지도자, 나쁜지도자
좋은 지도자, 나쁜 지도자



부처님이 라자가하 죽림정사에 계시던 어느날, 다음과 같은 비유설법을 했다.
“마가다국에 두 사람의 소치는 목자가 있었다. 그 중 한 사람은 어리석고 한 사람은 지혜로왔다. 두 사람은 많은 소떼를 거느리고 있었는데, 우기를 맞아 먹이가 풍부하고 안전한 곳으로 가기 위해 갠지스강을 건너고자 했다.


그런데 어리석은 목자는 이쪽 언덕과 저쪽 언덕을 잘 관찰하지도 않고 물살이 빠르고 약한 곳, 깊고 낮은 곳을 살피지 않고 한꺼번에 소떼를 몰아 강을 건너게 했다. 그의 소떼는 강물 한가운데 이르자 거센 물살에 휩쓸려 모두 익사하고 말았다. 왜냐하면 그는 강물의 상태를 잘살피지 않고 무모하게 도하하려 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지혜로운 목자는 소떼를 강물에 밀어넣기 전에 여러 가지 상태를 관찰했다. 우선 이쪽 언덕과 저쪽 언덕을 잘 살펴 강폭이 좁으면서 물살이 완만하고 깊지 않은 곳을 도하 지점으로 선택했다. 그리고 소떼 가운데 비교적 힘이 세고 길을 잘들여진 놈을 먼저 강물에 넣어 저쪽 언덕에 이르게 했다. 이어 암소를 건너게 한 뒤 다시 중간소와 송아지들을 건너게 했다. 송아지들은 어미소를 보며 용기를 얻어 무사히 강을 건넜다.”


부처님은 숨을 한번 고르고 다시 다음과 같은 말씀을 이어나갔다.
“비구들이여, 종교인들도 이와 같다. 잘못된 믿음을 가진 종교인은 이쪽 세계와 저쪽 세계를 잘 관찰하지도 않고 건너는 장소나 방법도 잘 모른다. 그들을 믿고 강을 건너려 하다가는 오히려 불행을 면치 못한다. 그러나 바른 지혜를 가진 종교인은 이쪽 저쪽을 잘 살펴 건널 곳과 물살의 깊이를 헤아리고 적절한 도하 방법을 알기 때문에 사람들을 안전하게 언덕에 도달할 수 있게 한다.



그러면 어떤 사람이 지혜로운 종교인인가. 탐진치 삼독을 끊고 바른 깨달음을 성취한 사람이다.”
잡아함 47권 1248경 「목우자경(牧牛者經)」에 나오는 비유 설법이다. 여기서 지혜롭지 못한 종교인이란 인생의 참모습을 알지 못하고 생사윤회에서 벗어나는 방법을 모르는 외도를 가리킨다. 어찌 종교인 뿐이겠는가. 정치 경제 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지혜롭지 못한 사람이 지도자로 나서는 경우도 얼마든지 있다. 이들의 독선과 아집은 자칫 자신과 그를 따르는 무리들까지 불행하게 만든다. 조심하고 조심해야 할 일이다.
[이 게시물은 백련사님에 의해 2015-04-28 18:02:31 백련사 주지스님 소참법문에서 복사 됨] http://www.baekryunsa.org/bbs2/board.php?bo_table=brs_bub02&wr_id=144 [이 게시물은 백련사님에 의해 2015-05-21 05:48:17 교리상담실에서 이동 됨]

☞특수문자
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