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련사

홈 > 백련사 이모저모 백련사 이모저모


총 게시물 13건, 최근 0 건
   
조종암
글쓴이 : 백련사 날짜 : 2009-01-13 (화) 15:37 조회 : 2060


문화재명 : 조종암

지정번호 : 기념물 제 28호

지정일 : '75.9.5

관리인 : 왕종락

전화번호 :585-1281

소재지 : 하면 대보리 176-1

조종암은 조선 숙종 10년(1684)에 우암 송시열 선생이 당시 가평군수인 충담 이제두 공에게 명나라 의종(1627~1644)의 어필인 "사무사"를 직접 모본하고, 또 효종(1649~1659)의 "일묘도원 지통재심"이라는 문구를 써서 보내며, 이를 건정한 장소를 골라 새기도록 부탁하였다. 이에 이제두, 허격, 백해명 등이 힘을 합하여 위 글귀와 선조의 어필인 "만절필동 제조변방" 등 암각문을 새기고 제사를 지낸데서 비롯되었다.


조종암 정면 좌측 암벽에 새겨져 있으며 글자의 크기는 대략
31×47㎝정도로 명나라 의종 어필이라고 하며 김상헌이 심양에 인질로 가 있을때 가지고 온 것이라 함.

思無邪 (사무사) : 생각에 사특함이 없음


사무사 각자가 있는 하단 우측에 새겨져 있으며 "萬折必東" 부분은 대략 22×44㎝, "再造藩邦" 부분은 대략 62×79㎝ 정도로 선조의 어필이라고 함.

萬折必東再造藩邦 (만절필동재조번방) : 일만번 꺾이어도 반드시 동쪽으로 흐르거니 명나라 군대가 왜적을 물리치고 우리나라를 다시 찾아 주었네


"萬折必"가 각자되어 있는 하단에 새겨져 있음.

日暮途遠至痛在心 (일모도원지통재심) : 효종8년 영중추부사 이경여가 죽음을 앞두고 차자(간단한 형식의 상소문)을 올렸는데 효종이 비답한 글 중 " 진실로 가슴에 심한 한이 서려 있는데 날은 저물고 갈길이 먼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어찌 슬픈 일이 아니겠는가"


萬折必東 각자 우측상단에 자로 새겨져 있으며 선조의 친손인 랑선군 이오가 새겼다고 함.

朝宗岩 (조종암) : 조종이란 말은 여러 강물이 바다에 흘러 들어가 모인다는 뜻이며 또다른 의미로 제후가 천자를 알현하는 것을 뜻하기도 하고 있으므로 숭명배청의 장소로 조성된 곳으로 임금을 뵈이는 바위라고도 함


조종암으로 올라가는 맨 아래쪽 우측에 전자로 새겨져 있으며 1824년 화서 이항로가 비 아래 정자를 지을 계획으로 그 건너편에 집을 짓고 기거하였으나 끝내 정자를 짓지 못함.

고종 11년(1874)에 유중교, 이희식, 유기은, 이광규 등이 참배한 후 화서선생이 정자를 지으려고 하였던 바위에 "見心亭 (견심정)"이라 새김



☞특수문자
hi